산둥성
<산동성>, 성자애유지(城子崖遺址) 박물관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6-05-26 오후 4:14:44
  • 조회 : 10121
  • <산동성>, 성자애유지(城子崖遺址) 박물관
  • 주소 : 山東省濟南章丘市城子崖遺址博物館
  • 지역 :
소개
성자애 유지(城子崖遺址) 박물관

 



성자애 유지(城子崖遺址)은 중국 신석기 시대 후기 문화가 발굴된 유적지이다. 성자애 유지를 중심으로 발달한 문화를 용산문화()라고 한다. 용산문화(기원 전 3000년경~기원 전 2000년경)는 중국 북부(화북)의 황하 중류에서 하류에 걸쳐 퍼져 있는 신석기 후기의 문화를 말한다. 흑도가 발달하여 흑도 문화라고도 한다.


용산(용산)이라는 이름은 1928년 산동 성 용산에서 처음으로 유적이 발굴된 데에서 비롯되었다. 용산문화는 중원 용산문화(하남 용산문화와 섬서 용산문화) 및 산동 용산문화로 나뉘어 있다. 산동 용산문화는 황하 하류를 중심으로 존재한 대문구(大汶口) 문화에 이어 나타나며, 하남 용산문화는 황하 중류에 존재한 앙소문화(仰韶文化)에 이어 등장하고 있다. 용산문화는 황하 유역의 다른 문화가 발전했던 지역에까지 널리 퍼졌을 뿐만 아니라, 장강 유역 등, 이후 한족의 문화가 발달한 지역에 영향을 미쳤다.


용산문화는 산동성 동부의 장추 시 용산진에 있는 성자애(城子崖)에서 1928년에 유적이 출토되어 1930년 이후 본격적으로 발굴되었다. 용산문화의 특징은 고온으로 구운 회도, 흑도를 중심으로 한 높은 도기 기술에 있으며, 그릇이 얇고 균일하여 녹로가 사용되고 있었음을 추측할 수 있다. 특히 난각도(卵殻陶)로 불리는 것은 그릇을 알의 껍질처럼 얇게(0.5 - 1 mm) 만든 흑도의 도기로, 한층 더 연마해 검은 윤기를 내고 세밀한 문양을 조각한 것이다. 이것은 황하 유역뿐만 아니라 장강 유역이나 중국의 남부 해안 부근에서도 발견되고 있어 용산문화의 확산을 알려주고 있다. 한편으로 양자강 중류 지역의 굴가령문화(屈家嶺文化)도 회도, 흑도를 특징으로 하는 문화로 하남성 부근에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어 용산문화가 장강 부근의 문화의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도 있다.

위치 및 교통정보
  • 구글지도에서 보기
  • 주소 : 山東省濟南章丘市城子崖遺址博物館
리스트로